미 국무부 "대북 인도적 지원, 정치 상황과 별개…위기의 주 책임은 북한 정권에 있어"(VOA, 10.8)

관리자
2021-10-09
조회수 10

미국 국무부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와는 별개 사안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다롄 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의약품의 대북 반입을 시작했다는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에, “특정 정권에 동의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우리는 주민들의 고통을 완화시키기 위해 할 수 있는 역량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Even when we disagree with a particular regime, we believe that we must work to the best of our ability to do all we can to alleviate the suffering of the people. And so we continue to support international efforts aimed at the provision of critical humanitarian aid to the DPRK.”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한 중요한 인도적 지원을 목표로 하는 국제적인 노력을 계속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인도적 위기의 책임이 북한에 있다는 점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It's important to emphasize at the same time that the DPRK regime itself is primarily responsible for the humanitarian situation in the country. The regime continues to exploit its own citizens, to violate their human rights, to divert resources from the country’s people to build up its unlawful WMD and ballistic missiles program.”

북한 정권이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일차적인 책임이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건 동시에 중요한 일이라는 겁니다.

이어 “북한 정권은 자국민을 착취하고 있고, 인권을 침해하며,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자원을 전용하고 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지적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특별히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촉진하기 위한 노력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But we do support efforts to alleviate the suffering of the North Korean people. We are involved in efforts to facilitate the provision humanitarian aid to the neediest in North Korea. This is most evident I would say in our ongoing work to expedite approvals in the UN 1718 committee for organizations from around the world to deliver lifesaving aid to the DPRK.”

이런 사실은 북한에 인도적 구호품을 지원하기 위한 전 세계 기구들의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제재) 면제 승인을 신속히 하기 위한 우리의 지속적인 노력에서 잘 드러난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