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관련 국제의원연맹 워싱턴서 총회 예정 (VOA 7.21)

관리자
2022-07-21
조회수 64

북한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이 오는 9월 22일 워싱턴에서 총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연맹과 아시아인권의원연맹 회장인 한국 국회의 하태경 의원은 20일 VOA에, 미국 의원들과의 연대 강화를 위해 연맹 지도부가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하태경 의원] “미국에서 이번에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높고요.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3주년이 9월 22일인데, 오토 웜비어 사건과 유사성이 있기 때문에 그런 연대 차원에서 워싱턴에서 열기로 했습니다.”

지난 2004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을 2027년까지 5년 더 연장하는 재승인법안은 현재 미국 상·하원에 각각 계류 중이며, 북한 인권 개선의 중요성에 관해서는 미 의원들이 초당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기 때문에 통과가 유력합니다.

하 의원은 “한국계 영 김 하원의원이 워싱턴 총회 준비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북한 인권 문제 등 한반도에 관심이 많은 의원이 많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8년 11월 서울에서 북한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회의가 열렸다. 사진 제공: IPCNKR.

지난 2018년 11월 서울에서 북한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회의가 열렸다. 사진 제공: IPCNKR.


IPCNKR은 탈북 난민 보호와 국제 여론 환기, 국제공조를 통한 북한인권의 실질적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2003년 창립된 국제의원연맹체로 전 세계 61개국과 유럽연합(EU), 약100여 명의 국회의원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기구는 거의 해마다 총회를 전 세계 각국에서 돌아가며 개최하고 있는데, 워싱턴에서 열리는 것은 지난 2011년 이후 11년 만입니다.

하 의원은 최근 한국 안팎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문재인 전임 정부의 북한 어민 강제북송 문제와 한국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 피살 문제 등이 중점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하태경 의원] “해수부 공무원 사건과 탈북 선원 북송 이 두 가지 문제가 핵심 주제가 될 겁니다. 이 문제는 한국 정부도 관련이 돼 있지만, 핵심은 북한 정권의 반인도 범죄에 속하고, 북한 인권 문제는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전 세계 정치인들이 워싱턴에 모이기로 한 겁니다.”

국제 인권 전문가들은 IPCNKR이 탈북민 강제북송 반대 여론을 조성해 추가 강제 북송을 막고 북한 인권의 심각성을 자국과 국제사회에 알리는 데에도 기여했다고 평가합니다.

하 의원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결단 의지가 없는 상황에서 북한을 변화할 최선의 방법 중 하나는 주민들의 역량 강화를 돕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에게 정확한 외부 정보를 더 많이 전할 방안을 총회 첫 회의의 주제로 삼아 중요하게 다룰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하태경 의원] “사실 핵 문제의 본질은 북한의 경우 군사적 문제이기도 하지만 체제의 문제입니다. 체제 문제의 핵심은 인권 문제입니다. 그리고 인권을 증진할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정보 접근권, 북한 주민들도 더 많은 정보, 더 자유로운 정보를 접하도록 하는 겁니다. 이번 IPCNKR 총회 동안 북한 주민들에게 정보 접근을 어떻게 지원하고 진행할 것인가가 중요하게 다뤄질 겁니다.”

하 의원은 지난 몇 년 동안 미한 정부가 핵 문제에 과도하게 집중하면서 북한 주민의 인권 문제가 매우 소홀히 취급된 만큼 “한반도 평화와 북한의 변화를 위해 세계가 인권 문제에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