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유엔, 서울 인권사무소장 2년 만에 임명(2022. 9. 14)

관리자
2022-10-13
조회수 46

제임스 히넌 서울 유엔인권사무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임스 히넌 서울 유엔인권사무소장

2년 넘게 공석이던 서울 유엔인권사무소장에 제임스 히넌(사진) 팔레스타인 점령지구 유엔인권사무소장이 임명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실은 VOA에 “서울 유엔인권사무소의 새 소장인 히넌이 곧 임기를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히넌 소장은 호주 출신의 노동권 전문 변호사로 영국과 호주에서 활동한 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에서 16년간 근무했다.
서울 유엔인권사무소장은 2020년 7월 시나 폴슨 전 소장이 5년 임기를 마치고 필리핀으로 떠난 후 2년 2개월간 비어 있었다.
북한 인권 상황을 감시하는 유엔 현장 본부격의 수장이 2년 넘게 임명되지 않자 대북 단체들은 지속해서 우려를 제기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