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북한, 국경 전 지역에 콘크리트 장벽·3300V 고압선 설치한다(데일리 NK, 2021. 3. 25)

관리자
2021-04-29
조회수 27


북한 함경북도 온성군 국경 지역에 철조망이 설치돼 있다. /사진=데일리NK

중국과 마주하고 있는 북한 접경지역에서 현재 콘크리트 장벽과 고압선을 설치하는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25일 전해졌다.

북한 내부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에 “국경 전 구간에 사람 키를 넘는 콘크리트 장벽을 세우고 3300V 고압 전력선을 설치할 데 대한 원수님(김정은 국무위원장) 비준과업에 따라 연선지역에 자재와 장비, 인원이 투입되고 있다”며 “설치 작업이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고 조건이 따라서는 대로 진행되는데, 어제(24일) 자강도 국경 지역에서는 첫 삽을 떴다”고 전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달 초 열린 제8기 제2차 당 전원회의 당시 전 국경에 콘크리트 장벽과 고압선을 설치하라는 김 위원장의 ‘친필지시’가 내려진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김 위원장은 “전염병은 보이지 않는 적(敵)이고 국경은 최전연(최전방)”이라면서 전 세계적인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을 대처하는 과정에서 터득한 경험과 교훈에 기초해 국경 지역에 장벽을 쌓고 고압선을 설치해 대내외 적들의 준동을 막고 바이러스가 침습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폭풍군단(11군단)과 7군단 등이 국경봉쇄 작전을 위해 국경에 투입돼 20m 간격으로 잠복초소를 설치하고 경비를 강화했으나, 사람이 국경을 경비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점, 군대가 국경 주민들의 밀수에 가담하는 현상들이 지속해서 나타나고 있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장벽과 고압선 설치의 필요성을 밝혔다.

이후 2월 중순 1/4분기 내로 국가보위성, 국방성, 총참모부, 총정치국에 시멘트와 구리선 등 종합자재를 우선 보장해줄 데 대한 당중앙위원회의 지시문이 내려왔고, 이에 따라 연관된 경제 부문과 해당 단위들에서는 자재 보장을 모두 끝낸 상태라는 게 소식통의 이야기다.

소식통은 “기본은 밀수나 도강 같은 국경에서의 비법(불법) 행위들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면서도 “폭풍군단(평안남도 덕천)이나 7군단(함경남도 함흥) 등 내륙의 부대들을 국경에 상시적으로 주둔시킬 수 없는 형편인데다 군 복무기간 단축으로 인원이 줄어든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북한은 별도의 건설 병력을 현장에 투입해 공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 집권 초기 주민 탈북을 막으려는 목적에서 전 국경에 감시카메라와 전기 철조망을 설치할 때는 국경경비대가 각 담당 구간의 공사를 자체적으로 진행했으나, 이번에는 국경경비 근무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따로 건설 인원을 두게 했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현지 국경경비대 인원과 폭풍군단, 7군단 등 투입 인원의 3배에 달하는 군 건설 인원을 보충해서 올해 12월 동기훈련이 시작되기 전까지 장벽과 고압선 설치를 완료하라는 것이 원수님 방침”이라며 “그래서인지 지금 설치 작업이 시작된 자강도 국경에는 군대가 사민보다 4~5배 많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사회안전성에는 국경 장벽 및 고압선 설치에 따른 내부 주민 동향을 잘 살피고, 주민 감시 체계를 강화하라는 지시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사회에 동요가 일어 집단 탈북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사회안전성에 더욱 강력한 주민 통제를 주문한 셈이다.

실제 국경 주민들은 두만강, 압록강 지대에 새 장벽과 고압선이 설치된다는 소문을 전해 듣고 “앞으로 밀수를 못 하게 될 수도 있는데 그럼 더 먹고살기 어려워지지 않겠나” “지금이라도 빨리 결단을 내려야 하는 것 아니냐”는 등 불안감과 초조함을 드러내고 있다는 전언이다.

향후 전 국경에 걸쳐 콘크리트 장벽과 고압선을 설치하는 작업이 본격화하면 국경 지역 주민 사회 분위기는 한층 어수선해질 것으로 보인다.